알림마당 보도자료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해저 에너지자원 정밀 탐사시대 본격 개막
  • 작성자홍보실
  • 작성일시2021/12/03 09:03
  • 조회수128

해저 에너지자원 정밀 탐사시대의 본격 시작을 알리다!

 ▶ 지질자원연, 2일(목), 국내 최초 6천톤급 고성능 3D/4D 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의 건조 시작을 알리는 강재절단식(Steel Cutting) 열어  

 ▶ 건조/시운전 거쳐 2024년에 공식 취항, 대륙붕/극지로 해저자원개발 영역 넓혀


□ 전 세계 바다를 누비며 대한민국의 해저 에너지자원을 탐사할 6,000톤급 고성능 3D/4D 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가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탐해3호 주관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광은, KIGAM), 건조사인 ㈜한진중공업(부사장 성경철)은 2일(목) 오후 2시 30분, 부산영도조선소에서 ‘탐해3호 건조사업 강재절단식(Steel Cutting)’을 가졌다. 
 ○ 국내 최초의 6,000톤급 고성능 3D/4D 다목적 해저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는 지난 1월 28일 계약체결 이후, 실시설계를 거쳐 건조사 한진중공업의 영도조선소에서 건조와 시운전을 마치고, 2024년에 공식 취항할 예정이다.


 기념촬영


□ 이번에 건조되는 ‘탐해3호’는 기존 ‘탐해2호’ 대비 규모가 커지고(2천톤급 → 6천톤급) 내빙등급 적용으로 국내 대륙붕은 물론 극지 및 대양으로 탐사범위가 확대된다.
 ○ 특히, 기존 탐해 2호보다 4배 넓은 면적을 깊고 정밀하게 탐사할 수 있는 6Km 길이의 탄성파 수신 스트리머 8조를 탑재한다. 또한 시간에 따른 해저 지층의 변화를 탐지하고 예측하는 4D 모니터링 기술이 적용돼 해저자원 탐사의 효율성 및 정밀성이 크게 높아진다.


□ 주관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탐해3호’에 적용되는 신기술들을 통해 해저자원 개발뿐만 아니라 해저단층의 조사,분석을 통한 해저지진 조사대비, 원전 등 위험시설 입지 결정, CO2 지중저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광은 원장 직무대행은 ”탐해3호가 건조되면 전 세계 모든 해역에서 대한민국의 자주적인 석유가스자원 탐사와 해저지질 및 지구물리탐사가 가능해진다”고 말하며, “대한민국 해저에너지자원 탐사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최첨단 K-물리탐사연구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번 탐해3호의 건조가 완료되면 대륙붕 및 극지로의 해저자원개발의 영역을 넓혀 우리나라 해저자원탐사의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3D/4D 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 소개 영상 http://youtu.be/8j3nIiICVpA


 탐해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