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GAM POPUP

  • 2020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

팝업건수 : 총 0

닫기 오늘하루열지않기
알림마당 보도자료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지질자원연, 강릉시와 저탄소 신산업 창출을 위한 기후변화대응 분야 협력 추진
  • 작성자홍보실
  • 작성일시2020/10/14 16:49
  • 조회수74
지질자원연, 강릉시와 저탄소 신산업 창출을 위한 기후변화대응 분야 협력 추진
 - 15일(목), 강릉시와 업무협약 체결 -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은 15일(목) 오전 강릉시청에서 강릉시(시장 김한근)와 연구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강릉시는 연구원이 보유한 탄소광물화*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석탄재 내 희토류 회수 등 저탄소 신산업 창출의 교두보 확보와 기후변화대응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교류를 확대한다. 
  * 탄소광물화(Carbon Mineralization): CaO, MgO 등의 광물질을 이산화탄소와 반응시켜 탄산염을 생성함으로써 이산화탄소를 고정 처분하고 새로운 유용물질(탄산염)을 제조하는 기술

□ 특히 향후 탄소광물화 기술을 적용해 생산되는 다양한 탄산염 활용은 물론 탄소광물화 및 희토류 회수 기술 상용화에 필요한 전처리 공정 구축이 가능한 기업과의 연계를 통해 향후 석탄재 내 희토류 회수 등과 관련된 신산업 창출과 기술 상용화가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강릉시는 협약 후속조치로 강릉시 옥계면에 위치한 가칭 ‘강릉탄소광물화실험실’과 인근에 조성 중인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 첨단소재융합산업지구 등을 공동 활용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 특히 기술 사업화가 진행되면 인근의 옥계항을 거점으로 베트남, 필리핀 등 신남방 국가와의 이산화탄소 활용 및 발전회 재이용 등 협력사업 추진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 나아가 북한과의 폐지 재활용, 산림복원, 산업자원 확보 등 기후변화대응과 자원 확보를 위한 연구협력의 추진도 기대된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우리 연구원이 보유한 탄소광물화 원천기술을 고도화해 첨단산업의 필수원료인 희토류 등의 고가 소재를 석탄재로부터 확보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하며, “강릉시와 수요기업들과의 기술교류 등 협력관계를 강화하여 향후 저탄소 융합 신산업을 활성화하고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