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보도자료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지질자원연,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R&D 및 상용화 추진
  • 작성자홍보실
  • 작성일시2021/03/26 11:48
  • 조회수73

지질자원연,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R&D 및 상용화 추진
 - ㈜영풍, 성일하이텍(주)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유용 광물 건식/습식 회수 기술개발 협력 -


□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의 보급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전기차 폐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 문제가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출연연구원과 중소기업, 대기업이 상생협력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 연구개발기술 상용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KIGAM)과 ㈜영풍(대표이사 이강인), 성일하이텍(주)(대표 이강명)는 3월 26일(금) 오전 11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백악기룸에서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연구개발 및 상용화 기반조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이번 업무협약은 전기차 배터리에서 코발트?니켈?리튬 등  핵심 유용 광물자원을 회수해 이차 전지를 효과적으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 특히,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사용한 전기차 배터리 처리 과정에서의 환경문제 해결과 배터리 원료물질의 수입을 대체할 수 있는 재활용 기술의 상용화로 ‘친환경’과 ‘소부장’(소재?부품?장비)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또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영풍, 성일하이텍(주)은 ‘중대형 폐 리튬이차전지의 고효율 친환경 자원 재활용 기술 및 이차전지 원료화 기술개발(산업부)’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주관 및 참여기관으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어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의 연착륙이 예상된다.

□ 세 기관은 △이차 전지 재활용 국가 연구개발 사업 발굴 △전기차용 배터리 재활용을 위한 건식 및 습식 회수 기술개발을 통한 상호 협력 △인적자원 교류, 학술정보 공유 및 연구시설 활용 지원 등을 통해 기관별 특성이 반영된 기술개발과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전기차는 죽어서 배터리를 남긴다는 말처럼 다 쓴 전기차의 배터리를 활용해 유용 자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친환경적인 연구기술의 지속적인 개발과 상용화가 시급하다”고 말하며, “앞으로 전기차를 비롯한 전지 등 재활용 기술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고도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국가전략 광물 확보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국가 핵심 광물자원 확보를 위한 광물자원 개발을 위한 전주기적 제련ㆍ활용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특히 20년 이상 전지?배터리 등의 재활용 연구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기업들에게 배터리 재활용 상용화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 2000년에 설립된 성일은 리튬이온전지에 특화한 이차전지 재활용 기술을 발전시켜 세계 최고 수준의 습식처리공정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 5위 규모 아연제련소를 운영하고 있는 영풍은 독자적인 건식용융 제련기술을 바탕으로 이차전지 재활용 건식용융 메탈 회수 기술을 개발했다. 영풍은 2022년까지 이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2천톤 급 배터리 리사이클 실험설비(Pilot Plant)를 건설할 예정이다.

행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