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GAM POPUP

  • 송영석 센터장의 표현을 빌리자면, 산사태 연구는 축구경기와 비슷하다. 승리하려면 좋은 전술이 필요하고 모든 선수가 각자 위치에서 맡은 역할을 잘 해내야 한다. 한 명의 선수라도 자기 역할을 잘 수행하지 못하면 팀워크도 나빠질 뿐만 아니라 전술도 이행하기 어렵다. 산사태 연구도 마찬가지다. KIGAM 산사태 연구팀은 현재 팀원들이 각자의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서로 협조하면서 좋은 연구성과를 내고 있다. 현장조사를 위한 산행을 함께하며 쌓은 전우애 같은 끈끈한 유대감은 산사태 연구팀을 원팀(One team)으로 만드는 초석이 되었다.

팝업건수 : 총 0

닫기 오늘하루열지않기
알림마당 연구원소식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한국지질자원연구원,『강원도형 그린뉴딜 및 저탄소융합 신산업 발전방안』국회포럼 개최
  • 작성자관리자-홍보실
  • 작성일시2020/06/24 15:09
  • 조회수407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KIGAM)과 강원도는 6월 23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강원도형 그린뉴딜 및 저탄소융합 신산업 발전방안'을 주제로 국회포럼을 개최했다.


1

이번 포럼은 코로나19의 팬터믹과 언택트의 초격차 사회가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최근 정부가 발표한 그린뉴딜 사업의 선제적 추진을 통해 대내외적 위기 상황을 혁신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선포의 장이 됐다.

이날 행사는 강원도와 강원도국회의원협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주관했다. 특히 권성동, 한기호, 이광재, 이철규, 이양수, 송기헌, 유상범, 허영 등 강원도 국회의원 8명이 참석하여 강원도형 그린뉴딜 정책의 선도적 추진을 위한 강력한 지원 의지를 표명했다.

정부관계자 및 대학교수, 공기관 및 관련기업 등 다수의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강원도와 신산업 육성을 위한 정보공유의 뜻깊은 자리가 됐다.

이날 포럼은 '강원도와 그린뉴딜' 선포식과 주제발표 및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선포식에서는 코로나19와 신 기후변화의 상황 속에서 강원도형 그린 뉴딜 정책과 저탄소융합 신산업의 적극적 육성을 통한 미래형 저탄소자립도시 강원도의 의지와 다짐을 선언했다.


2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안지환 탄소광물화사업단장은 '강원도형 그린뉴딜 저탄소융합 신산업 발전방안'의 주제발표를 했다. 안 단장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보유한 탄소광물화 기술에 대한 소개를 통해 석탄재에서 국가 전략광물인 희토류를 생산할 수 있는 핵심기술을 강원도가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강원도 내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석탄재에서 희토류를 제조하여 안정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강원도는 탄소광물화 기술 기반 희토류 추출 과정에서 폐자원 활용뿐만 아니라 배출되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 저장도 가능해 온실가스 저감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강원도형 그린뉴딜 사업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탄소광물화 기술이 적용된 미래 융합형 신기술 친환경 사업이다"고 말하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강원도의 협업이 K-방역을 넘어서는 K-뉴딜이 될 수 있도록 연구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