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GAM 알림창

  • IGC 팝업
  • 산사태 국민행동요령
  • 탐해 3호 본편

알림건수 : 총 0

닫기 오늘하루열지않기
알림마당 연구원소식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지질자원연, 이산화탄소 저감하는 탈황석고 광물탄산화 현장 실증 완료
  • 작성자홍보실
  • 작성일시2024/07/01 11:07
  • 조회수255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6일(수), 한국남동발전 삼천포화력발전소에서 ‘연 2,000톤 규모 탈황석고 실증설비 운영‘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평구 원장과 한국남동발전을 비롯해 한국CCUS추진단, 한국화학연구원, 포스코 홀딩스 미래기술연구소의 관계자 등 약 30여명의 과학기술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1



탈황석고 광물탄산화 기술은 탈황공정에서 나온 부산물인 탈황석고를 활용해 발전소 등에서 배출되는 배가스 중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한 기후변화대응 기술이다. 탈황석고를 이용한 탄산화 반응은 △상온․상압조건에서 자발적으로 진행되어 에너지 소모가 적다는 장점이 있으며, △탈황석고 400만 톤을 광물탄산화법으로 처리하면 매년 약 100만 톤의 CO2를 저감할 수 있다.


2


이번 완료보고회는 공동연구개발기관과 함께 구축한 2,000톤 규모의 탈황석고 광물탄산화 실증설비의 현장 실증을 통한 상용화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향후 연간 약 2,000톤의 탈황석고와 약 510톤의 CO2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3


이평구 원장은 “탈황석고 실증설비는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기후변화대응 핵심 기술이다.”고 말하며, “KIGAM이 보유한 광물탄산화 기술을 정부, 기업, 연구기관의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상용화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